LGU+, 노키아·화웨이와 손잡고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최재필 기자
입력 2016.01.28 09:25 수정 2016.01.28 09:56

[IT조선 최재필] LG유플러스가 노키아, 화웨이 등 파트너사와 손잡고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 주최한 'IoT 스타트업 글로벌 육성 프로그램'에서 최종 수상한 우수 스타트업에 MWC 2016 참관 및 중국 심천 창업생태계 탐방 등 글로벌 진출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글로벌 진출 지원은 지난해 12월 진행한 'IoT 스타트업 글로벌 육성 프로그램' 데모데이에서 최종 수상한 ▲지오라인(대상) ▲한국플랜트관리(최우수상) ▲소티스(최우수상) ▲충북곤충연구소(우수상) ▲아키드로우(우수상) ▲핑거터치(우수상) 등 6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LG유플러스의 파트너사인 '노키아'는 대상 및 최우수상을 수상한 3개 스타트업에 '노키아상'을 수여했으며, 해당 스타트업이 글로벌 안목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하는 'MWC 2016' 참관 기회를 제공한다.
 
또 6개 스타트업 모두 파트너사 '화웨이'의 지원을 통해 오는 3월 중 중국 창업 생태계 탐방을 가게 된다. 중국 심천에 위치한 화웨이 본사 방문을 비롯 현지 스타트업 관련 탐방을 진행한다.
 
권준혁 LG유플러스 인더스트리얼 IoT사업담당 상무는 "IoT 스타트업 글로벌 육성 프로그램에서 발굴한 스타트업들이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우수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