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015 4Q 매출 8900억원 기록…연간 매출 '3조원' 돌파

박철현 기자
입력 2016.01.28 07:25 수정 2016.01.28 08:47

[IT조선 박철현] 네이버가 모바일 매출 비중이 크게 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2015년 4분기 매출(영업수익) 8900억원, 영업이익 2036억원, 순이익 1415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해외 매출 비중이 33%를 기록한 가운데, 2015년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7.9% 증가한 3조2512억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네이버

네이버의 4분기 연결 매출은 모바일 매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9.2%, 전 분기 대비 6.0% 증가한 890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별 매출 및 비중은 ▲ 광고 6469억원(73%) ▲ 콘텐츠 2173억원(24%) ▲ 기타 259억원(3%) 이다. 전체 매출 중 모바일 비중은 56%, PC는 44%를 차지했다.



광고는 모바일 부문의 지속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7%, 전 분기 대비 10.2% 성장한 6469억원을 기록했고, 모바일 매출 비중은 45% 수준으로 크게 확대됐다. 국내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2%, 전 분기 대비 10.1% 증가했고, 특히 해외 광고는 라인 광고의 매출 호조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 대비 53.0%, 전 분기 대비 10.5% 성장하며, 전체 광고 매출 중 15%의 비중을 차지했다. 

네이버 실적발표 자료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2173억원을 달성했고, 이 중 모바일 매출 비중은 93%를 기록했다. 기타 매출은 라인 캐릭터상품 매출이 증가한 데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0.4%. 전 분기 대비 46.8% 증가한 259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0%, 전 분기 대비 2.0% 증가한 2036억원을 기록했다. 라인 주식보상비용 275억원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2310억원, 영업이익률은 26.0%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2015년은 사용자들의 요구에 맞춘 서비스 혁신을 바탕으로 해외 매출과 모바일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었다”며 “2016년에도 라인, 웹툰, V(브이)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인주식회사(네이버의 자회사)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0%, 전 분기 대비 1.0% 증가한 326억엔을 기록하며, 매출의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