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2015년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대폭 상승

박철현 기자
입력 2016.02.04 11:39 수정 2016.02.04 12:12

[IT조선 박철현]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5년 결산 결과 매출 278억1000만원, 영업이익 75억4000만원, 당기순이익 11억8000만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2015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4%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그러나 매출은 모바일 신작 게임의 출시 지연으로 인한 신규 매출원의 부재로 전년 동기 대비 -9.5% 하락했다.



엠게임은 2015년 이익률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지난 몇 년간 지속해 온 비용절감과 재무구조 개선이 원인이라 설명했다. 2014년에 이어 2015년에도 개발비 추가 상각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익률이 대폭 상승한 것은 고무적 현상이라 덧붙였다. 

엠게임


엠게임은 2016년 1분기 내 모바일RPG 기대작 ‘크레이지드래곤’을 TV광고 등의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출시할 예정이다. 이어 다양한 장르의 신규 모바일게임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열혈강호 IP를 활용한 웹게임 ‘열혈강호전’이 중국 출시 3달 만인 올해 1월 누적 가입자 수 750만명, 매출 약 70억원을 거두는 등 좋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열혈강호전’은 2016년 내에 현지화 작업을 거친 후 국내와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모바일게임 이후 차세대 먹거리로 떠오르는 가상현실(VR)을 적용한 게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프린세스메이커’ 가상현실(VR) 버전을 개발 중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지난 몇 년간 구조조정과 개발비 상각, 사옥 일부 매각 등 비용절감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이 성과로 나타났다”라며 “2016년은 지난 2년간 개발해 온 모바일RPG ‘크레이지드래곤’을 비롯한 신규 모바일게임 출시, 중국에서 검증된 웹게임 ‘열혈강호전’의 국내외 성공적인 서비스를 통해 매출 신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