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핀테크포럼 분열 조짐…의장직 해임 등 내홍 격화

김남규 기자
입력 2016.02.15 17:34 수정 2016.02.15 18:18
[IT조선 김남규]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발전을 위해 민간 차원에서 결성한 한국핀테크포럼이 출범 약 1년 3개월 만에 내부 회원사 간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15일 한국핀테크포럼은 성명서를 통해, 최근 포럼 내 이사회 6명이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박소영 의장 해임안에 대한 법률 검토를 진행했고, 이 결과 이사회가 회장에 대한 해임권한이 없음을 확인해 이사회의 회장 해임결의가 무효라고 주장했다.



특히 포럼 측은 이날 김일선 한양대 교수와 서상재 씨엔브릿지 대표를 공동본부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포럼 회장 해임안을 사전에 모의해 무리하게 추진한 이사진을 관계 법령과 포럼 정관에 따라 해임하기 위한 총회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핀테크포럼 비대본의 이번 성명서 발표는 이달 1일 포럼 내 이사진 6명이 모여 만장일치로 박소영 의장 해임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한 공식 대응으로, 사실상 출범 초기부터 지속된 회원사 간 마찰이 표면화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실제 한국핀테크포럼 내 회원사 사이에서도 이번 사태의 원인에 대해 상반된 주장을 펴고 있다. 일단 박소영 의장을 해임한 황승익, 구태언, 박승현, 김동진 이사 측은 그동안 박 의장이 회원사의 의견 동의 없이, 포럼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등 독단적으로 조직을 운영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에 반해 비대본 측은 일부 회원사가 최근 출범한 한국핀테크협회와 유리한 조건으로 통합하기 위해 기존 포럼을 와해시키려 한다고 맞서고 있다.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포럼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몇몇 회원사의 이익을 쫒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양측 모두 현시점에서는 상대측이 잘못된 정보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들 주장에 대한 사실 여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살펴볼 대목이다. 



김일선 비대본 본부장은 “그동안 4명의 이사가 핀테크협회와의 흡수 통합을 주장해 오며 박 의장과 잦은 의견 충돌을 일으켜 왔다”며 “(이들 이사진은)포럼을 와해시키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 이사회를 구성해 임의로 해임 처리를 했기 때문에 이는 정관상 무효”라고 말했다.



이어 “포럼과 협회가 1대 1로 통합되면 문제가 없지만, 후발로 출범한 협회 측이 분과 단위로 포럼을 흡수 통합하려 하기 때문에 이에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며 “(통합에 대해) 많은 검토를 했는데 대기업 위주의 협회와 달리 포럼은 학문적 연구를 하기 위해 순수한 스타트업이 모인 것이기 때문에 방향성이 다르다는 결론이 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승익 한국NFC 대표는 “박 의장이 그동안 포럼을 개인적으로 이용해왔다. 행사 기획과 진행 등에서도 사전 협의 대신 사후 통보 위주로 진행돼 답답한 게 많았다”며 “협회와 통합안에 대해서도 이사회에서 결론이 나기도 전에 박 의장이 반대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누군지도 모르는 유철종 대표가 한국핀테크포럼 임원이라며 핀테크 전문가로 국민의당에 입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사회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현재 포럼 정회원 수 역시 23곳인데 360여 곳의 회원사를 두고 있다고 말해 국무회의까지 보고된 상황이다. 이해할 수 없는 포럼 운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핀테크포럼 비대본 측은 오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사진의 의장 해임에 대한 입장과 포럼 운영에 대한 방향성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김남규 기자 nice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