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T DS·셀파소프트, 오픈소스 사업 협력

유진상 기자
입력 2016.02.17 15:57 수정 2016.02.17 16:32

[IT조선 유진상] KT와 KT DS, 셀파소프트 등 3사가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 성능관리 솔루션 사업 협력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3사는 17일 3사 협약식을 갖고 ‘셀파(Sherpa) 포스트그레스, 셀파 하둡, 셀파 테라데이타 (이하 셀파 솔루션)’의 ▲사업권·이용권 등 공동 권한 부여 ▲소스코드 제공 ▲기술 이전 및 교육 제공 등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KT는 셀파소프트와 공동 저작권을 보유한 ‘셀파 솔루션’의 소스코드 사용·수정·판매 등의 권한을 KT DS에 제공하며, 셀파소프트와 KT DS는 소스코드 제공과 기술 전수, 국내외 영업과 솔루션 품질 향상에 협력할 예정이다.
 
‘셀파 솔루션’은 데이터베이스 성능관리 솔루션으로, 리소스, 세션, 성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성능 저하 시 사전경고 메시지를 전송하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국내 솔루션 중 최초로 ‘피파스(PPAS, Postgres Plus Advanced Server)’의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미국 엔터프라이즈DB사가 개발한 ‘피파스’는 기업용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으로, 오라클과 90% 호환이 가능하고, 설치 비용을 80%가량 절감할 수 있다.


김기철 KT DS 대표는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통해 오픈소스 사업에 더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국내 ICT 융합기술 선두주자인 KT와 데이터베이스 성능 모니터링 솔루션사인 셀파소프트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IT 시장에 오픈소스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