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된다

최재필 기자
입력 2016.03.06 09:23 수정 2016.03.06 12:00

[IT조선 최재필]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미국 국토안보부와 최근 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보안 분야 공조를 강화하기로 협의했다고 6일 밝혔다.

한·미 양국이 사이버보안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부분은 크게 ▲공동 기술개발 ▲글로벌 사이버위협 정보 공유 강화 ▲사이버보안 정책 공조 등 세 가지다.

 

양국은 우선, 공동으로 사이버보안 R&D 예산을 투입해 양국의 역량을 결집, 최첨단 사이버위협 대응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하고 과제기획·선정 등 세부방안 마련에 착수하기로 했다.

또 효과적인 사이버 공격 대응을 위해 정보공유강화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기존 양국 CERT 간 위협정보 공유 체계를 발전시켜 사이버위협 정보공유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최재유 차관은 지난 2일 미국의 사이버 상황을 모니터링 및 통합 대응·관리하는 '미국 사이버 안보 및 통신 통합센터'를 방문해 미국의 대응체계를 벤치마킹하고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양국은 한미 ICT 정책포럼 내에 사이버보안 분야 국장급 회의를 정례화해, 정책 공조 및 사이버침해사고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실질적 협력을 강화한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과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과의 공조 강화는 국내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향후 양국 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mobile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