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 MMORPG ‘블레스’ 日 열도 공략 시동

박철현 기자
입력 2016.05.03 17:33
네오위즈게임즈는 자회사 네오위즈블레스스튜디오에서 개발한 대작 온라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스(BLESS)'의 일본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블레스'의 일본 서비스는 네오위즈게임즈 일본 자회사 게임온이다. 게임온은 '검은사막'과 '테라', '아키에이지' 등을 일본 현지에서 성공적으로 서비스해 왔다.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우), 이상엽 게임온 대표가 ‘블레스’ 일본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 네오위즈게임즈 제공
이번 일본 서비스 계약 체결은 게임온의 최대 게임 행사 중 하나인 피망(Pmang) 감사제 현장에서 진행됐으며, 네오위즈게임즈는 중국과 대만에 이어 일본 수출까지 성공적으로 이끌며 아시아 시장 수출 계약을 모두 완료했다.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는 "일본에서 다수의 MMORPG를 흥행 시키며 성공 노하우를 보유한 게임온이 '블레스'의 서비스를 담당하게 됐다"며, "일본 이용자에게 최고의 만족을 제공하도록 현지화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엽 게임온 대표는 "지금까지의 운영 노하우를 살려 '블레스'가 일본시장에서도 성공한 타이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