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정수기, 인도 시장서 판매량 급증

차주경 기자
입력 2016.05.25 10:12
LG전자가 깨끗하고 편리한 정수기로 인도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인도는 식수 공급 사정이 좋지 않아 중산층 이상의 소비자 중심으로 정수기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LG전자는 2014년 7월, 자체 브랜드를 내세워 인도 정수기 시장에 진출했다. 올 1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늘어나는 등 성장세를 잇고 있다.

LG전자는 정수기 사업 전략 국가 인도에서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현지 소비자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하고,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인도 노이다 공장에 정수기 생산라인을 구축했다. 정수기 설치·사후 관리 담당 인력도 전년 하반기 대비 40% 가량 늘렸다.

LG전자 정수기를 체험하는 인도 소비자들. / LG전자 제공
현지 수질을 고려해 정수 성능을 높인 정수기(모델명 WAW73JW2RP)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중금속 냄새 등을 없애 주는 5단계 필터 시스템을 갖춰 현지에서 인기가 높다.

LG전자는 올해 들어 뉴델리, 뭄바이 등 인도 전역에서 정수기 체험 이벤트와 보상 판매 등 다양한 판촉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하반기에는 미네랄 필터, 자외선(UV) 살균 기능 등을 추가한 정수기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사장은 "현지 적합형 제품과 서비스를 앞세워 인도 정수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