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뼘 거리서 80인치 대화면 구현··LG전자 미니빔 TV

차주경 기자
입력 2016.06.28 10:45
LG전자가 28일, 작은 공간에서 큰 화면을 투사하는 초단초점 프로젝터 미니빔 TV(모델명 PH450U)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33㎝ 앞에 80인치(203.2㎝) 크기 화면을 만든다. 일반 빔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사이의 거리가 길수록 큰 화면을 만들지만, LG전자 미니빔 TV는 내부 거울로 빛을 반사해 화면 크기를 키우는 만큼 제품과 화면 사이 거리가 일반 프로젝터의 1/10 수준으로 짧다. 본체와 화면 사이 7.4㎝ 거리만 확보하면 40인치(101.6㎝) 화면을 만들 수 있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간의 거리가 짧아 빛의 경로를 방해 받는 경우가 드물다. 다양한 무선 기능과 최대 2시간 30분까지 사용 가능한 배터리 운용 능력도 장점이다. 블루투스 스피커와의 페어링,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IT 디바이스와의 연결도 가능하다.

LG전자 초단초점 미니빔 TV 사용 화면. / LG전자 제공
LG전자 미니빔 TV의 해상도는 1280 x 720 HD급이며, 밝기는 450루멘이다. 성능은 높지만, 본체 가격은 79만원으로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이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담당 상무는 "가격은 낮추고 편의성은 더욱 높인 초단초점 미니빔 TV로 프로젝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