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전화 기반 O2O 안내 서비스 개시

이진 기자
입력 2016.07.13 16:06
SK텔레콤이 T전화 이용자의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이용을 돕는 신개념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이 T전화 이용자의 O2O 이용 편의를 높이는 신개념 서비스를 13일 출시했다. / SK텔레콤 제공
T전화 이용자는 집청소·세탁물 수거·이삿짐운반 등 O2O 업체 직원이 전화를 걸 경우 휴대폰 화면에서 서비스명과 용건 등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이 전화를 받지 않더라도 통화 기록에 서비스 명과 전화 용건을 자동으로 남는다.

T전화를 통해 정보가 제공되는 업체는 홈마스트(집청소), 워시온·세탁특공대(방문수거 세탁), 와이퍼(출장 세차), 짐카(원룸 이사), 왓슈(구두 관리), 부탁해(배달 대행), 수거왕(폐기물 수거) 등 7개 분야 8개 스타트업이다.

위의석 SK텔레콤 상품기획부문장은 "T전화 파트너를 추가 확보해 고객 편의와 업체의 업무 효율을 높일 것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