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중고부품쇼핑몰 '지파츠' 입점…중고 자동차 부품 판매 확대

김형원 기자
입력 2016.08.31 09:23
인터넷 쇼핑몰 11번가가 31일, 국내 오픈마켓 최대 규모 '중고 자동차부품관'을 열었다.

'중고 자동차부품관'에는 친환경중고부품쇼핑몰 '지파츠'가 입점한다. 국내 자동차는 물론 수입브랜드 자동차의 중고 부품까지 2만1000여개의 제품을 한 곳에 모아 판매한다. 현대, 기아,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등이 보유한 30개 국내 자동차 브랜드와 벤츠, 아우디, 폭스바겐, 혼다 등의 24개 수입 자동차 브랜드의 전조등, 후미등, 사이드미러, 오디오 등 20여 종의 중고 부품을 선보인다.

11번가 측은 중고 자동차 부품은 신품보다 60~70% 가량 저렴한데다 온라인에서 구입해 직접 또는 오프라인 정비센터에서 장착할 경우 차량 유지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11번가에 친환경중고부품쇼핑몰 ‘지파츠’가 입점한다. / SK플래닛 제공
부품관에서는 고객들이 실물 확인을 잘 할 수 있도록 제품 소개 페이지에 부품의 상세 사진을 제공한다. 또, 고객들이 믿고 중고 부품을 살 수 있도록 모든 부품에 지파츠가 발급한 품질보증서를 제품과 함께 배송해준다.

최근 중고 자동차부품 시장도 새롭게 자리잡고 있다. 올 상반기(1월~6월) 11번가 내 중고 카테고리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45% 늘어난 가운데 11번가 내 중고 자동차 부품 매출은 올해 들어(2016년 1월1일~8월29일) 지난해 동기간 대비 61% 증가했다. 수입자동차 중고 부품을 찾는 고객들도 증가해 같은 기간 11번가 내 중고 수입자동차 부품 매출은 78% 뛰었다. 후미등, 사이드미러 등 장착이 쉬운 제품들이 가장 인기다.

11번가에서는 아반떼 후미등(3만8000원), 카니발2 사이드미러(3만3000원), 폭스바겐 골프 후미등(4만원),재규어 XF 알루미늄 휠(30만원) 등을 판매한다. 구입한 중고 부품은 직접 또는 원하는 정비센터에서 교체, 장착할 수 있다.

지파츠와 제휴한 지정 장착점에서 라이트나 사이드 미러 같은 경우 1만~2만원이면 장착이 가능하고, 도어의 경우도 5만원 수준으로 장착할 수 있다. 11번가는 지파츠와 함께 구매고객 선착순 500명에게 해피머니 5000원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