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조심하라는거야...이통3사의 불명확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이진 기자
입력 2016.09.05 16:03
이통3사가 정부의 요구에 따라 보이스피싱 유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5000만명 이상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 불명확해 이용자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최근 5개월간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4월 60억원, 5월 80억원, 6월 113억원, 7월 103억원, 8월 131억원이다. 7월에 조금 줄었지만 피해액 규모는 전반적으로 상승 중이다.

< 4~8월 보이스피싱 피해액 현황표 - 단위 : 억원 >

대출 빙자형 피해자 수도 4월 1055명, 5월 1574명, 6월 1852명, 7월 1544명, 8월 2404명으로 7월을 제외하면 계속 증가했다.

금융감독원과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급증하는 보이스피싱 관련 피해자 예방을 위해 이통3사에 가입자 대상 문자메시지 발신을 요구했다.

이통3사는 일괄적으로 "대출 수수료 및 신용등급 상향비 입금, 고금리 대출 받으면 저금리 대출로 바꿔준다는 전화는 사기이니 보이스피싱에 주의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통사 관계자는 "이통사가 고객에게 대출을 유도하거나 하지 않는다"며 "정부 요구대로 관련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통사가 발송한 문자메시지를 보면 이통사가 왜 보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없다. 보이스피싱 범죄자가 이통사를 사칭해 대출을 유도하니 조심하라는 것인지, 아니면 최근 보이스피싱이 많으니 유의하라는 것인지 직관적으로 전달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최근 보이스피싱 시도가 늘고 있고 피해액도 상당하다"며 "5000만명 이상에게 보낸 메시지가 이 정도 수준이라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