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중국 IoT 시장 진출… SPH와 손잡고 건물 통합관리 솔루션 제공

이진 기자
입력 2016.09.09 09:38
SK텔레콤은 중국 상하이에 있는 시설관리 기업 '상하이 푸장 홀딩스'에 건물 통합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건물 통합관리 솔루션은 센서·태그를 활용해 제조·건설 현장의 작업자 안전 및 현장의 시설·자산을 관리하는 솔루션에 건물의 공조·조명·전기·주차 관제 기능을 추가했다.


샤오싱타오 SPH 대표(왼쪽)와 차인혁 SK텔레콤 IoT사업본부장이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 SK텔레콤 제공
SPH는 상해 와이탄 주변 전통 건물 및 상해 디즈니랜드, 홍차우 공항, 상해 자기 부상 열차 역사 등 상해 주요 건물 200여개를 운영·관리하는 기업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으로 한국 IoT 기술의 중국 진출을 이뤄냈으며, SPH는 비용 절감 및 새로운 수익 창출 효과를 기대하게 됐다.

차인혁 SK텔레콤 IoT사업본부장은 "IoT 플랫폼과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건물 이용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건물 관리의 운영 효율성을 높일 것이다"며 "향후 IoT를 활용한 다양한 건물관리 솔루션을 공급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