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고려대, 왓슨 기반 ‘감염병 대응 플랫폼’ 개발 협력

김남규 기자
입력 2016.09.20 15:58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메르스·콜레라 등 각종 감염병을 예방하고, 조기에 진단∙치료할 수 있는 플랫폼이 개발된다.

이호수(왼쪽) SK주식회사 C&C IT서비스사업장과 김진성 고려대 KU-MAGIC 연구원장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SK주식회사 C&C
SK주식회사 C&C는 2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 캠퍼스에서 융복합 의료센터 연구원(Medical Applied R&D Global Initiative Center, KU-MAGIC)과 '왓슨 기반의 인공지능 에이브릴(Aibril) 감염병 서비스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고려대가 지난해 출범한 KU-MAGIC은 바이오 메디컬 관련 융합연구와 관련 사업화, 글로벌 네트워킹, 국책과제 수행 등을 진행해 의료산업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MOU는 메르스, 콜레라 등의 감염병이 발생하면 병원 어디에서나 조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어야 감염병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데 두 기관이 공감하면서 이뤄졌다.

두 기관은 인공지능 왓슨 기반의 Aibril 감염병 서비스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감염병 예방과 조기 진단 및 치료법을 세계 최초로 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빠른 시일내로 인공지능 Aibril 감염병 서비스를 상용화해 의료 인공지능 서비스 시장 개척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시스템 개발이 완료되면 의료진은 감염병 의심환자가 발생 시 PC나 태블릿 PC, 스마트폰 등으로 Aibril 감염병 서비스에 접속해 환자의 증상을 입력하면 예상 감염병 및 치료법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두 기관은 왓슨 기반의 Aibril 감염병 서비스를 전국의 1차 진료기관인 개인병원과 중소 병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과거 유사 감염병 발생 및 확산 상황을 검토·분석해 예상 확산 결오 제시나 병원별 행동 요령, 보건 당국이 취해야 할 조치 등을 적시에 제공할 방침이다.

SK주식회사 C&C는 감염병 진단 및 치료 플랫폼 구축을 위해 KU-MAGIC 연구원의 감염병 의료진과 협력해 ▲감염병 관련 진료∙연구 자료 ▲국내외 의학논문 ▲최신 감염병 정보 ▲의약품 자료 등을 수집해 Aibril에 의료 전문 데이터 트레이닝을 진행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인공지능 전문가 ▲클라우드 전문가 ▲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테스크포스를 설치하고,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메르스, 사스, 지카바이러스와 같은 감염병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Aibril 감염병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박정호 SK주식회사 C&C 사장은 "Aibril 감염병 서비스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보다 건강한 사회와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변화의 시작이다"며 "인공 지능 기반의 새로운 의료 산업을 창출하며 글로벌 의료 강국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성 KU-MAGIC연구원 원장은 "이번 플랫폼 개발 협약을 통해 전국 어디에서든 고품질의 감염병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다"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융∙복합 연구를 통해 KU-MAGIC을 국내 최고의 융∙복합 의료 연구원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