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한전, 아파트 내 홈 IoT 서비스 확산 협력

이진 기자
입력 2016.09.21 11:17
LG유플러스와 한국전력은 IT를 활용해 전력 사용량을 관리하는 스마트그리드 확산 사업의 하나로 전략량계(AMI) 기반 전력 서비스에 참여 중인 아파트에 홈 IoT 서비스 제공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 사업부문 전무(왼쪽)와 정금영 한국전력 신사업추진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와 한국전력은 2015년 5월 전력과 IoT를 융합한 스마트그리드 사업모델 개발 협약을 맺고 구체적인 사업협력 모델 개발을 논의해 왔다. 그 결과 AMI와 홈 IoT를 결합한 서비스를 개발했다.

양사는 스마트그리드 확산 및 홈 IoT 사업협약을 통해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가입자(아파트 고객) 대상 'AMI와 홈 IoT' 결합 상품 출시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공동 마케팅 및 영업 진행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사업모델을 기반으로 해외시장 공동개발 및 진출 등을 협력한다.

정금영 한국전력 신사업추진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글로벌 스마트그리드와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사업부문 전무는 "한전의 AMI 기반 서비스와 홈 IoT 서비스가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본다"며 "스마트그리드 확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전력 회사와 통신 회사 간 대표 협력 사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