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아시아·유럽서 5G 기술력 인정받아

이진 기자
입력 2016.09.28 15:32
SK텔레콤은 27일(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열린 '5G & LTE 아시아 어워즈 2016(이하 5G 아시아 컨퍼런스)'에서 '5G 연구 최고 공헌상'과 '5G 연구발전 협력상'을 공동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날 독일에서 열린 'RAN 월드 컨퍼런스 2016'에서도 'RANNY 어워즈 최고 5G 선도' 상을 받았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이 27일 열린 5G 아시아 컨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와 강연을 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노키아와 함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제시한 5G 최소 요건인 무선전송 속도(20.5 Gbps)를 개발·시연했으며,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기반 분산형 코어 네트워크 개발에도 성공했다.

또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5G 연구발전협력상'을 받았는데, 이는 5G 무선 기술과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관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아시아 컨퍼런스 기조 연설자로 초청을 받았다.

박 원장은 "5G 아시아 컨퍼런스와 RANNY 어워즈 수상은 SK텔레콤의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다"라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5G 및 LTE 분야의 혁신 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