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관련 피해 60대 이상이 전체의 47.2%

이진 기자
입력 2016.10.18 13:44
알뜰폰 이용자가 늘어나며 관련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데, 노령층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2013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발생한 '알뜰폰 서비스 관련 피해 구제' 자료 중 연령대가 확인되는 559건을 분석해 보면 60대 이상 고령 피해자가 전체의 47.2%(264건)를 차지했다.

고령 피해자의 피해 유형. 한국소비자원 제공
고령소비자 피해의 70.1%(185건)는 ▲무료 기기제공 약정 불이행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로 오인 설명 ▲위약금‧지원금 지급 약정 불이행 등 사업자의 부당한 판매 행위로 인해 발생했다. 판매방법별로는 '전화권유판매'가 53.4%(141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판매' 27.3%(72건), 전자상거래 등 11.4%(30건)이 뒤를 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8월 4일부터 19일까지 만 65세 이상 2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이들 중 31.8%(70명)은 사업자의 부당한 판매 행위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고령소비자들이 경험한 부당판매의 유형은 이동통신 3사로 오인 설명한 것이 57.1%(40명)로 가장 많았고, 최신 휴대폰 무료 체험으로 설명한 뒤 계약을 체결한 사례가 12.3%(27명)였다.

고령자 중 상당수(67.2%)는 휴대폰 매장이나 우체국 등 일반 매장을 통해 알뜰폰 서비스 이용 계약을 체결했고, 전화권유판매에 의한 계약은 7.3%에 불과했다.

하지만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알뜰폰 관련 고령소비자 피해의 절반 이상(53.4%)이 전화권유판매에서 발생한 점을 고려하면, 동 판매방법에서의 부당 판매행위가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알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전화권유를 통한 부당판매 행위로 인한 고령소비자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에 현행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의 사업자 대상 자율 모니터링 체계 개선 및 정기적인 모니터링 실시와 함께 자율개선방안 시행 등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