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 실리콘밸리서 '5G 서밋' 개최

이진 기자
입력 2016.10.20 09:50
삼성전자는 19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SRA)에서 '5G 구현과 상용화 방안'을 주제로 '실리콘밸리 5G 서밋'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와 주요 글로벌 통신사업자, 부품, 단말기, 네트워크 장비, 무선 계측 장비업체 등 50여개 기업·단체 관계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5G 신규사업 기회와 시장전망 ▲5G 생태계 확보 방안 ▲5G 핵심기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쥴리우스 냅 FCC 공학기술부 최고책임자는 "이통분야 전문가가 모인 실리콘밸리 5G 서밋은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촉진하고 차세대 통신 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차세대사업팀장은 "실리콘밸리 5G 서밋을 통해 5G 관련 현안 과제와 요구 사항을 함께 논의했다"며 "이번 행사로 5G 생태계를 더욱 확장하고 5G 상용화를 더욱 촉진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