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쳐다보면 인증 끝'…모바일 생체인식 기술 특허출원 줄이어

노동균 기자
입력 2016.10.25 15:17
지문, 홍채, 얼굴 등 다양한 생체인식 기술을 스마트폰에 녹여내는 모바일 생체인식 관련 기술 특허 출원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생체인식 관련 기술 특허 출원이 꾸준히 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특허청은 모바일 생체인식 기술 관련 특허 출원이 2011년 76건에서 2015년 178건으로 최근 5년간 크게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모바일 생체인식 기술은 대다수 사람에게 적용할 수 있고 데이터 수집이 간편해 패스워드를 이용한 인증의 대체 기술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생체인식 기술 특허 출원 현황을 보면, 음성인식을 이용한 출원이 270건(43.3%)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지문인식을 이용한 출원 172건(27.5%), 얼굴인식을 이용한 출원 103건(16.5%), 홍채인식을 이용한 출원이 40건(6.4%)를 차지했다.

출원 주체는 삼성전자, LG전자 등 기업이 418건(67.0%)로 가장 많고, 개인 157건(25.1%), 대학 29건(4.7%), 연구기관 20건(3.2%) 순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모바일 생체인식 기술이 계속 발전해 모바일 인증, 모바일 결제 등 실생활의 일부가 될 것이다"며 "더불어 생체정보 위변조 탐지기술, 생체정보 폐기 후 재발급을 위한 생체정보 변형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도 점점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