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회장, 탤런트 길용우와 사돈 맺는다

정치연 기자
입력 2016.11.08 09:38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탤런트 길용우씨가 사돈을 맺는다.

8일 재계에 따르면 탤런트 길용우 씨의 아들 길성진(32)씨와 정몽구 회장의 외손녀이자 정성이 이노션 고문의 장녀인 선아영(30)씨가 오는 1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화촉을 밝힌다. 신랑 길씨는 대학원 진학을 준비 중인 평범한 학생 신분으로 알려졌다.

정몽구(왼쪽)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 4월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외손자 선동욱씨 결혼식에서 기념 촬영을 기다리고 있다. 결혼식에는 정의선(오른쪽) 현대차 부회장, 신랑 선씨의 누나 선아영(가운데)씨 등 현대가와 애경그룹 인사들이 참석했다. / 조선일보 DB
이날 결혼식에는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을 비롯해 범현대가 인사들과 길용우씨의 연예계 지인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신부 어머니인 정성이 고문은 대전 선병원 설립자인 고(故) 선호영 박사의 차남 선두훈 대전선병원 이사장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으며, 이번에 결혼하는 선씨가 큰딸이다.

정 고문은 올해 4월 아들의 결혼에 이어 7개월 만에 다시 딸의 결혼식을 치른다. 정 고문의 아들은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 부회장의 차녀와 결혼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