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 중소기업에 로라 테스트 배드 오픈… IoT 시장 활성화 노린다

이진 기자
입력 2016.12.06 15:26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이하 TTA)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6일 로라(LoRa) 네트워크 생태계 활성화 및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테스트 베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로라는 비면허 주파수 대역을 이용하는 산업용 IoT 표준으로, SK텔레콤이 전국망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테스트 베드는 경기도 판교에 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내 미래 네트워크 센터(KOREN FNC)와 TTA에 있다.

KOREN FNC는 네트워크 장비 및 관련 서비스(소프트웨어·콘텐츠·게임 등)의 개발부터 상용화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개방형 플랫폼 센터다.

TTA는 로라 국제 연합에서 국내 무선 환경을 반영한 로라 시험 표준 및 인증 절차 수립에 참여 중이다.

박재문 TTA 회장은 "로라 테스트 베드를 활용한 중소기업 개발지원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국내 IoT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