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마트폰 차량 관리 앱 '마이카스토리 2.0' 출시

정치연 기자
입력 2016.12.08 13:16
현대자동차는 스마트폰 자동차 관리 애플리케이션 '마이카스토리 2.0'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2014년 차량 관리 앱 마이카스토리 1.0을 선보인 현대차는 근거리 통신 기술과 위치 기반 정보 등 다양한 모바일 신기술을 적용한 마이카스토리 2.0을 새롭게 출시했다.

현대차가 스마트폰 차량 관리 앱 '마이카스토리 2.0'를 출시했다. / 현대자동차 제공
마이카스토리 2.0은 차세대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 기술인 비콘서비스(Beacon Service)를 적용해 앱을 설치한 고객이 현대차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 등 정비 거점을 방문하면 고객에게 사용 가능한 포인트, 쿠폰 등을 알려주는 상황별 맞춤 정보를 제공한다.

새로 도입된 화상 상담 서비스는 고객이 긴급한 상황에 처했을 경우 앱을 통해 정비 전문가를 화상으로 연결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또 블루링크 사용 고객에게 운행거리, 급가감속 횟수 등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확인할 수 있는 차량 운행 정보를 분석해 제공한다.

마이카스토리 2.0는 안드로이드와 iOS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