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150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 아카데미' 개최

정치연 기자
입력 2016.12.13 17:48
르노삼성자동차는 1·2차 협력업체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흥 중앙연구소에서 '제2회 르노삼성차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재육성과 상생협력을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1차 협력업체 95개사, 2차 협력업체 55개사 등 총 150개사가 참가했다.

르노삼성차가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이번 동반성장 아카데미는 법무법인 태평양의 안준규 변호사의 수·위탁거래를 위한 공정거래 법률 교육을 비롯해 다자간 성과공유제도 등 대·중소기업협력재단에서 운영 중인 동반성장 프로그램이 소개됐다.

르노삼성차의 협력업체 동반성장 프로그램 중 하나인 상생결제시스템 성과도 발표됐다. 올해 9월 도입된 상생결제시스템은 누적 결제금액(11월 말 기준) 2500억원을 달성해 향후 1·2차 협력업체 간 대금결제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강진규 르노삼성차 구매본부 이사는 "1·2차 협력업체와 함께하는 동반성장 아카데미는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의 동반성장, 상생협력 문화구축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협력업체의 우수한 인재양성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