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 시험망에 국산 어플라이언스 공급

김남규 기자
입력 2016.12.19 15:05
이노그리드는 조달청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가 발주한 초고속해상무선통신 시험망(LTE-Maritime)구축사업에 이트론과 함께 개발한 국산 어플라이언스(CCA)를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노그리드와 이트론이 공동으로 개발한 국산 어플라이언스(CCA) 장비. / 이노그리드 제공
국산 클라우드 어플라언스 'CCA'는 이트론 x86 국산서버와 이노그리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잇'을 결합한 장비로, 전원만 연결하면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선박 입출항 모니터 서비스 등 국제해사기구(IMO)가 정한 18가지 솔루션이 탑재됐다.

이번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구축사업은 내년 2월까지 부산, 강릉, 목포항에 시험망을 구축한다. 2020년까지 1308억원이 투입돼 한국형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구축사업을 키운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는 "토종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가 주요 재난망 구축사업에 참여해 기쁘다"며 "국산서버 보급과 저변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술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