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LTE 기반 재난망 특허 수, 한국에서 가장 많아

이진 기자
입력 2016.12.19 15:38
특허청은 19일 PS-LTE(공공안전-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 관련 특허 출원이 2013년 12건에서 2016년 354건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4년간 총 출원건은 687건이다.

재난망 주요 기술별 출원공개 건수는 단말간 직접통신이 434건(63.2%)으로 가장 많고, 그룹통신이 164건(23.9%), 직접무선통신이 64건(9.3%), 단독기지국구축이 25건(3.6%) 이다.

출원인별로는 엘지전자가 255건(37.1%)으로 가장 많고, 중국의 ZTE가 48건(7.0%), 노키아 46건(6.5%), 샤프 43건(6.4%) 등 순이다.

각국 특허청별 출원 접수 현황은 우리나라 특허청이 297건(43.2%)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특허청 110건(16.0%), 미국 특허청 93건(13.5%) 등이다.

한국 특허청 대상 PS-LTE 특허가 가장 많은 것은 글로벌 최초 전국 기반 PS-LTE 재난망 구축 사업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2014년 재난망 통신망으로 PS-LTE를 선정했고, 2015년에는 강원도 평창·강릉·정선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빠르면 2017년 본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동엽 특허청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재난망 관련 기술을 개발한 후 국제 특허와 국제 표준을 확보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재난망 관련 산업계가 특허협력조약(PCT) 국제특허출원과 같은 유용한 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