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CES 2017서 차세대 OLED 기술 집약 신제품 대거 공개

노동균 기자
입력 2017.01.02 11:43
LG디스플레이는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7' 전시회 기간 동안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집약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CES 2017에서 화질을 높이고,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도 활용성을 높인 OLED 및 플라스틱 OLED(POLED) 신제품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가 CES 2017에서 선보일 예정인 미래형 자동차용 POLED 디스플레이의 모습. / LG디스플레이 제공
이번에 전시하는 55인치 FHD 투명 디스플레이는 기존 제품에 비해 색감을 개선해 더욱 자연스럽고 투명한 화면을 구현했다. 종이처럼 얇은 디자인의 월페이퍼 TV용 라인업은 UHD 65인치와 77인치 2종을 선보인다. UHD 77인치 양면 디스플레이와 UHD 77이니 6장으로 구성한 기둥 형태의 커머셜 디스플레이 등도 첫 선을 보인다.

굽히거나 휠 수 있는 POLED를 적용한 미래형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도 전시된다. LG디스플레이는 POLED를 적용한 계기판 표시장치와 중앙화면표시장치, 조수석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대형 투명 OLED와 거울형 OLED 등을 실제 자동차에서 경험할 수 있는 전시 공간을 준비했다.

또 본격적인 중소형 OLED 시장 진입의 포석이 될 5.5인치 QHD POLED와 원형·사각 등 다양한 디자인의 스마트워치용 POLED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광시야각과 고해상도가 특징인 IPS(In Plane Switching) 기술도 한 단계 진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향상된 투과율과 화질을 기반으로 넓은 범위의 색재현율을 구현하는 WCG, 명암비를 극대화하는 HDR 등 고해상도 기술 솔루션을 적용한 다양한 IPS 제품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터치 센서를 패널에 내장시킨 인터치(in-TOUCH) 기술을 24인치급 모니터까지 확대 적용한 신제품을 비롯해 38인치급 대화면 곡면 모니터, 32인치급 8K 모니터 등 방송 및 영상 편집을 위한 전문가용 HDR 적용 모니터 패널도 다수 선보인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OLED뿐 아니라 기존의 한계를 넘어선 새로운 기술로 시장에 선제 대응해 시장과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해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