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도 스마트폰에 인공지능(AI) 기능 탑재...스마트폰 원격 AS용 'AI' 기술 도입

이진 기자
입력 2017.01.09 09:31 수정 2017.01.09 10:00
LG전자는 1분기부터 스마트폰 원격 AS를 제공하기 위해 머신 러닝, 빅데이터 분석 등 최첨단 인공지능(AI) 기술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 측은 AS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면 ▲분석 정확도 제고 ▲AS 처리 속도 향상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효과가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컴퓨터가 스스로 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해 해결책을 찾기 때문에 AS가 더욱 정교하고 빨라질 것이라는 것이다.

AI 기능이 탑재된 원격 AS앱의 구동 모습.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스마트폰 고객의 AS 센터 방문 이유 중 80% 이상이 단순 문의나 소프트웨어 문제라는 점에 착안해 AI 도입을 결정했다. 향후 고객들은 원격 서비스 기능 강화를 통해 불필요한 AS센터 방문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휴대폰의 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스마트 닥터' 앱에 AI 기술을 적용한다. 스마트 닥터 앱은 스마트폰에서 발생한 문제를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하며, 사용자의 IT 기술 익숙한 정도를 판단해 맞춤형 가이드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화면 밝기가 어두워졌을 때, 스마트폰을 처음 쓰는 고객에게는 화면 상단부를 내려 밝기 조절하는 부분의 스크롤을 왼쪽으로 옮겨 밝기를 낮추라고 알려준다. 스마트폰에 익숙한 고객들에게는 자주 쓰는 게임 앱의 프레임 속도나 해상도를 낮춰 전류량을 줄이는 방법을 보여준다.

'스마트 닥터'의 진단항목은 기존 대비 약 40% 늘어난다. 발열, 소모 전류, 네트워크는 물론 베터리, 센서 등 하드웨어 상태를 비롯한 총 36개 항목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퀵 헬프, LG전자 원격상담 등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도 업그레이드 된다. 퀵 헬프 앱을 이용하는 사용자는 하루 24시간 언제든 전문가와 1:1 채팅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퀵 헬프는 메시지 알림 기능을 통해 오류 원인 분석 결과를 알려준다. 원격 수리 서비스를 지원하는 LG전자 원격상담 앱은 고객이 AS센터를 가지 않고도 편리하게 진단을 받을 수 있게 돕는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고객 편의를 고려할 때 AS 품질도 제품 품질 만큼 중요하다"며 "고객의 관점에서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