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 국방·우주항공 3D 프린팅 콘퍼런스 연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7.01.17 09:44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가 1월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4회 3D프린팅 창의메이커스필드 국방 & 우주항공 3D프린팅의 현재와 미래' 콘퍼런스를 연다.

콘퍼런스는 국회 국방위원회·산업통상자원위원회·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공동 주최에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포스텍 나노융합기술원 공동주관으로 진행된다.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가 국방·우주항공 3D 프린팅 콘퍼런스를 연다. /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 제공
제4회 3D프린팅 창의메이커스필드 국방 & 우주항공 3D프린팅의 현재와 미래는 신훈규 포항공대 나노융합기술원 박사의 키노트 스피치를 시작으로 프레드 피셔 스트라타시스 아시아태평양 기술총괄 임원(국방 및 항공분야의 3D프린팅 적용사례 및 발전 가능성), 최종욱 마크애니 대표(4차 산업 혁명과 보안)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임수창 CEP테크 대표(국방 & 항공분야의 3D프린팅 활용방안), 강민철 3D프린팅연구조합 박사(3D프린팅 활용한 국방력 강화와 관련 산업 육성방안) 최기혁 항공우주연구원 융합기술센터 센터장(항공우주분야의 3D프린터 활용) 등 국내외 3D 프린팅 사례도 발표된다.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는 3D 프린팅기술을 국방·우주항공 산업으로 확대하고 실용화 사례를 전파, 산업 기술 선도와 생태계 확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콘퍼런스는 한국3D프린팅서비스협회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선착순)을 진행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