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7 재활용 의지 있나…”리퍼폰 생산 계획 없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1.23 15:38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갤노트7) 발화 원인을 배터리로 확정 발표하면서 배터리만 문제라면 재생산이나 리퍼폰 생산이 가능하지 않느냐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관련업계에는 발화 사고의 원인이 배터리 문제로 밝혀진 만큼 배터리만 교체해 갤노트7을 재생산하거나 리퍼비쉬폰(리퍼폰)으로 판매가 가능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23일 갤럭시노트7 소손 원인과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유진상 기자
삼성전자는 23일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전자의 자체 조사와 UL 등 외부 조사기관 3곳에 조사를 의뢰한 결과 갤노트7의 소손(불에 타서 부서짐) 원인이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업계는 이 같은 결과를 반영, 갤노트7의 소손 원인이 배터리로 파악된 만큼 문제가 된 배터리를 교체해 갤노트7을 재생산하거나 리퍼폰으로 개발도상국 등에 재판매하는 방안 등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갤노트7의 재활용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수거된 제품을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처리하려고 한다"며 "하지만 리퍼폰 생산이나 판매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갤노트7을 분해해 원재료로 활용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회수된 갤노트7을 재활용하면 금 100kg, 은 1000kg, 코발트 2만kg, 팔라듐 20~60kg, 텅스텐 1000kg 등을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업계에는 갤노트7 발화원인이 배터리 문제라면 굳이 폐기처분할 필요가 있느냐는 주장이 제기된다. 배터리만 교체하면 얼마든지 리퍼폰으로 판매가 가능하고, 안전한 배터리를 사용해 제품을 다시 생산해 판매해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박철완 박사(전 전자부품연구원 차세대전지 이노베이션센터 초대 센터장)은 "직접 체험해 본 결과 갤노트7은 발화 사고만 제외하면 손색이 없는 제품이다"며 "삼성전자의 주장대로 다른 시스템이나 구조에 문제가 없고 단순히 배터리만 문제라면 막대한 인적 물적 자금을 투입해 개발한 제품인 만큼 재생산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