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소셜커머스 부문 'PC∙모바일 통합 순방문자수' 11주간 연속 1위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2.09 18:18
소셜커머스 티몬은 지난해 11월 21일부터 올해 2월 5일까지 11주간 닐슨코리안클릭이 측정한 PC와 모바일 통합 순 방문자수(UV)에서 업계 1위를 유지했다고 9일 밝혔다.

PC/모바일 트래픽 현황. / 쿠팡 제공
닐슨코리안클릭 자료에 따르면 11주간 티몬의 PC와 모바일을 통합한 순 방문자수는 주간 평균 689만명이었다. 같은 기간 위메프는 624만명, 쿠팡은 576만명으로 나타났다. 최초 1달간 트래픽이 가장 낮은 쿠팡과 차이는 13%였지만, 1월 마지막 주에는 격차가 16%로 벌어졌다.

모바일앱(Android)만을 봐도 티몬은 12월 5일부터 2월 5일까지 9주 연속 순방문자 수에 있어서 3사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12월 5일부터 앞서기 시작해서 9주간 평균 방문자수는 465만명으로, 2위 쿠팡의 407만명을 58만명 이상 앞섰다.

iOS운영체계에서는 티몬이 1년 이상 전체 전자상거래 앱 가운데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앱애니 데이터에 따르면, 티몬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작년 12월까지 아이폰 앱스토어 쇼핑 카테고리 부문에서 월 평균 실사용자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티몬 모바일 고객 가운데 iOS는 약 27%로 안드로이드 63%보다 적지만 이용자들의 구매율은 iOS가 23.6%로 안드로이드 18.9% 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 즉 티몬은 아이폰 이용자일수록 쇼핑을 더 많이 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티몬은 편의점 픽업서비스를 선보이며 배송에 있어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최근 슈퍼마트를 통해 신선식품까지 판매 품목을 늘리고 가격 경쟁력을 더해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힘쓰고 있다.

이승배 티켓몬스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편의점픽업, 신선식품 판매 등 고객 친화적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시행함으로써 쇼핑경험을 확대하고 만족도를 강화해온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티몬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해 넘버원 모바일 커머스 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