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태국11번가 오픈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2.16 11:01
SK플래닛은 국내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태국 시장에 오픈마켓 '11street'(일레븐스트리트)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SK플래닛은 태국 시장에 오픈마켓 ‘11street’(일레븐스트리트)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 SK플래닛 제공
11번가는 2013년 터키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2014년 인도네시아, 2015년 말레이시아 현지에 오픈마켓을 열었다. SK플래닛은 이번 태국11번가 오픈을 통해 동남아시아 주요 3국에 모두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태국은 약 6800만명의 인구에 연평균 5.5%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전자상거래 규모가 2016년 약 15억8000달러(1조8114억원)에서 2020년 약 40억달러(4조5860억원)까지 매년 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이커머스 내 모바일 비중은 2016년 28%에서 2020년 45%까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다.

태국11번가는 국내11번가의 경쟁력인 '상품경쟁력'과 '셀러지원 서비스'를 바탕으로 현지 업체에서는 볼 수 없던 모바일 쇼핑 환경을 선보여 초기 안착을 이룰 계획이다. 패션, 가전, 마트, 레저 등 8개 카테고리 안에 300만개의 상품을 확보하고,큐레이션 코너 '쇼킹딜'을 통해 가장 트렌디한 상품을 현지 최저가에 선보일 예정이다.

9000명에 달하는 현지 셀러(판매자)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태국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모바일 셀러 오피스'를 만들어 주문현황 및 판매정산내역을 모바일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방콕 도심 내에 셀러 전용 원스톱 서비스 센터인 '셀러 캠퍼스'를 마련해 실질적인 판매에 도움이 되는 교육 프로그램과 스튜디오 촬영서비스, 쾌적한 미팅룸 공간 등을 지원한다.

전홍철 태국11번가 대표는 "11번가가 이커머스 잠재력이 높은 태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쇼핑한류를 전파하는 국내 이커머스 업체 선두주자 역할에 앞장설 것이다"며 "11번가 진출을 계기로 한국 유통업체들이 활발하게 동남아시장에 진입하고, 나아가 국내 제조업체와 ICT기업들의 진출에도 긍정적인 자극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플래닛은 16일 오후 4시(현지시각) 태국 방콕 센트럴월드에서 공식모델 송중기와 태국 여배우 뮤 니따(Mew Nittha)와 함께 '11street' 론칭 행사를 진행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