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1400여개 부품대리점 정책 세미나 개최

정치연 기자
입력 2017.02.27 10:23
현대모비스는 전국 대리점 대표를 대상으로 연간 정책 방향과 중점 추진 사항 등을 공유하는 '2017 부품대리점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매년 지역 주요 대리점 대표들을 초청하는 세미나 범위를 올해 전국 단위로 확대했다. 2월 초 주요 대리점 대표들과 한 차례 정책 공유의 장을 마련한 뒤 3월 중순까지 서울, 충청, 경남, 호남, 제주 등 지역을 돌며 8회에 걸쳐 세미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세미나에는 전국 1400여개 부품 대리점 대표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정책 세미나의 주요 내용은 대리점 제도 변경 사항, 정비업체 만족도 조사 결과 발표, 교육제도 체계화 방안, 미래 자동차 산업 전망 등이다. 아울러 대리점 유통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재고 선순환 프로그램과 부품 보관 환경 개선, 정비업체 만족도 향상을 위한 부품 배송과 응대 방식 개선방안 등이 공유됐다. 경영아카데미, 차세대 경영자 교육 등 대리점을 대상으로한 교육 체계화 방안도 소개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특강도 열렸다. 강연에서는 인공지능과 자율주행차, 커넥티비티 등 최근 자동차 산업 생태계 변화에 대응한 향후 부품 대리점의 체질 개선 방안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김만홍 현대모비스 서비스부품본부장은 "이번 세미나는 단순히 정책 내용을 소개에서 벗어나 대리점 역량을 강화하고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해 우리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치열하게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