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전영현 사장 내정...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2.28 14:42
삼성SDI는 신임 사장에 전영현 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을 내정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인사조치가 삼성그룹이 최근 추진하는 계열사 자율경영의 신호탄으로 해석하고 있다.


삼성SDI는 전영현 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 삼성SDI 제공
삼성SDI는 28일 제 47기 정기주총소집이사회를 열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인 전영현 사장을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전영현 사장은 3월 24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전영현 사장은 삼성전자의 메모리 사업 성공신화를 일군 주역으로 삼성SDI의 새로운 도약과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영현 사장 내정자는 삼성전자 메모리연구소 D램2팀장, 반도체총괄 메모리연구소 D램 설계팀장, 메모리 D램 개발실장,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DS사업부문 메모리사업부장을 맡았다.

한편, 조남성 전 삼성SDI 사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업계에서는 조 전 사장이 지난해 갤럭시노트7 배터리 결함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진 것으로 해석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