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삼성전자 사장 “지주사 전환 검토 예정대로 진행”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3.14 14:19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CFO)은 14일 "삼성전자 지주사 전환은 주주들과 약속한 사안이기 때문에 그룹 이슈와 관계없이 검토하고 예정대로 발표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 / 유진상 기자
이 사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의소에서 열린 국세청장 초청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발표 방법에 대해 "해외 주주들이 있기 때문에 모든 주주가 모이는 주주총회에서는 힘들 듯 싶다"며 "컨퍼런스콜로 검토 중이지만 아직 발표 방식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29일 컨퍼런스콜에서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 등 주주가치 최적화를 위한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당시 "지주회사로 전환하기 위해선 지주사와 사업회사로 분할을 해야한다"며 "삼성전자가 가진 현금과 자산을 배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행법에 따라 주식 매입·처분 문제도 있으며 지주사의 재무구조 검토, 지주사 설립 관련 세금 문제도 복잡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주사 전환이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검토가 마무리되는 대로 주주들에게 답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