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2021년까지 기술개발에 3조5000억원 투자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4.03 14:56
4월 1일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 등 4개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한 현대중공업그룹이 3일 울산 현대중공업 본관 앞에서 기념식수를 하며 제2도약을 선언했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앞 줄 우측)과 권오갑 부회장(앞 줄 좌측), 6개사 대표 등을 포함한 임직원 300여 명이 울산 현대중공업 본관 앞에서 기념식수와 더불어 제2도약을 선언했다. /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이날 현대중공업그룹 4개사는 독립법인의 첫 행보로 ▲2021년까지 기술개발에 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계획과 ▲설계 및 연구개발 인력 1만명 확보 ▲신인사제도 도입 등이 포함된 '기술, 품질 중심의 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경영전략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5년간 시설투자 3900억원을 포함한 총 2조500억원을 기술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다. 친환경 선박 및 스마트십 개발과 해양플랜트 설계 능력 강화, 디지털화된 스마트 야드 구축 등을 통해 선제적 기술 확보와 고품질로 세계 1위 자리를 지킨다는 전략이다.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과 현대건설기계는 각각 6800억원과 6600억원을 기술개발에 투자해 신제품 연구개발을 통한 판매 라인업 확보에 집중,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는 OLED 공정용 로봇 사업 확대와 서비스 사업 확장을 위한 부품 공용화 개발, 클린룸 신축 등에 11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매출액 대비 기술개발 투자를 글로벌 선진기업 수준인 6~7%까지 확대해 기술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품질 경영도 강조해 내구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 '클레임 제로'를 통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미래 경영을 위해 설계 및 연구개발 인력을 현재 4000명에서 2021년 1만명까지 확대하는 등 우수 인력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더불어 전면적인 인사제도 개편을 통해 개개인의 능력과 회사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오늘이 현대중공업의 제2 도약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기술과 품질을 모든 경영의 핵심가치로 삼아 각 분야 글로벌 톱5 진입을 목표로 세계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