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곡면 디자인 OLED 조명 공개...조명 전시회 '유로루체 2017' 전시

노동균 기자
입력 2017.04.04 11:00
LG디스플레이는 4월 4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각)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조명 전시회 '유로루체(Ertoluce) 2017'에 참가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조명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OLED 조명은 전력 소모와 발열이 적어 환경 친화적이며,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해주는 프리미엄 광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OLED의 구조적 특성상 얇고 가벼울뿐 아니라 곡면을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어 조명 디자인에서의 응용 범위도 넓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영감의 빛(The Light of Inspiration)'이라는 주제로 OLED로 구현한 독특하고 기발한 디자인의 조명 제품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로스 러브그로브(Ross Lovegrove)와 협업해 해파리를 모티브로 유려한 곡면을 구현해낸 '메두사9Medusa)'와 심해생물을 모티브로 형태의 자유로움을 극대화한 '피로좀(Pyrosome)' 두 OLED 조명 신제품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유로루체 2017’에서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로스 러브그로브와의 협업 제품 ‘메두사’를 공개하며 다채로운 디자인이 가능한 OLED 조명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 LG디스플레이 제공
또 투명 선반형·전시대형·거울형 등 다양한 가정용 조명과 원형·실린더형·다이아몬드형·사각형 등 고급감을 부각시킨 상업용 조명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박성수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사업담당 상무는 "OLED는 곡면 구현이 가능한 특성을 지녀 조명 디자인의 한계를 무한대로 확장시켜준다"며 "LG디스플레이가 갖고 있는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프리미엄 OLED 조명 제품으로 세계 조명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