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BMW·폭스바겐·볼보·닛산 제작 결함…'1만8181대' 리콜

정치연 기자
입력 2017.04.07 10:03
국토교통부는 르노삼성자동차·BMW코리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볼보자동차코리아·한국닛산·포르쉐코리아·혼다코리아가 판매한 자동차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37개 차종 1만8181대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7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SM6는 커튼에어백 인플레이터(오토리브 社) 제조 불량으로 충돌 시 커튼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6년 9월 20일부터 9월 30일, 2016년 10월 20일부터 11월 2일까지 제작된 SM6 4300대다.
르노삼성차 SM6 제작 결함 내용. / 국토교통부 제공
 
BMW X6 xDrive30d 제작 결함 내용. / 국토교통부 제공
BMW코리아 X6 xDrive30d, X5 xDrive30d 등 13개 차종은 전방 프로펠러 샤프트 제작 결함으로 동력 전달이 원활하지 않아 안전 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리콜 대상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4월 22일까지 제작된 4115대이다. 이외에도 428i 컨버터블 등 승용차 3개 차종 26대는 에어백 인플레이터 결함, 이륜차 S 1000 RR 등 4대는 완충장치 제작 결함으로 각각 리콜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8개 차종은 ABS 모듈과 에어백 인플레이터 결함으로 리콜한다. ABS 모듈 결함 리콜 대상은 2008년 5월 15일부터 2009년 10월 13일까지 제작된 폭스바겐 골프 2.0 TDI 등 5개 차종 1538대, 아우디 A3 2.0 TFSI 325대다. 에어백 인플레이터 결함 리콜 대상은 2008년 4월 29일부터 2009년 10월 1일까지 제작된 폭스바겐 파사트 CC B6 등 2개 차종 1869대다.

볼보자동차코리아 XC90 등 3개 차종은 사고 시 커튼 에어백이 정상 위치에서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6년 11월 17일부터 2017년 3월 1일까지 제작된 XC90, S90, CC V90 745대다.

한국닛산 무라노 하이브리드는 뒷좌석 어린이 보호용 좌석부착장치에 대한 안전기준 위반으로 리콜한다. 리콜 대상은 2016년 1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제작된 177대다. 국토부는 안전기준을 위반한 한국닛산에 32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포르쉐코리아 718 박스터 등 4개 차종은 창유리 접착부위 결함, 에어백 인플레이터 결함으로 리콜한다. 창유리 접착부위 결함 리콜 대상은 2017년 1월 10일부터 2월 2일까지 제작된 718 박스터와 911 카레라 80대다. 에어백 인플레이터 결함 리콜 대상은 718 박스터와 911 10대다.

혼다코리아 이륜차 SCR110α는 ACG(충전장치) 커넥터의 제조 불량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한다. 리콜 대상은 2014년 12월 8일부터 2016년 7월 13일까지 제작된 SCR110α 4992대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