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클라우드, 전국 200개 공유 오피스 예약 채널 '워크스페이스' 오픈

박철현 기자
입력 2017.05.22 10:14
네이버가 지원하는 공간공유 플랫폼 스페이스클라우드가 전국 200곳의 공유 오피스(소호 사무실, 비즈니스센터, 코워킹 스페이스 등)를 바로 예약할 수 있는 워크스페이스 채널을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워크스페이스 채널은 이용자들이 직접 발품을 파는 수고를 줄여 준다. 오피스 공간의 기본 정보부터 일/월 단위가격 확인, 부대시설과 주소지 서비스 등의 공간 정보까지 바로 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공간 운영자와의 1:1 온라인 상담과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기능도 담았다.

공간공유 플랫폼 스페이스클라우드가 전국 200곳의 공유 오피스를 바로 예약할 수 있는 워크스페이스 채널을 오픈했다. / 스페이스클라우드 제공
공유경제 코워킹스페이스 전문 리서치그룹 데스크매그에 따르면 스타트업과 프리랜서 그룹의 성장으로 세계적으로 1만3800개 공유 오피스가 서비스 중이며, 이용자만 118만명에 이른다. 특히 아시아에서 워크스페이스 관련 부동산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의 경우 500여개의 소호 오피스 및 코워킹 오피스가 서비스 중이며, 스페이스클라우드는 '2017 워크스페이스 커넥팅 프로젝트'를 통해 전체 공유 오피스 시장의 40%인 200개를 제휴 공간으로 확보했다. 연내 80% 이상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피치트리', '잭팟', '스파크플러스' 등 이미 스타트업들이 선호하는 코워킹 스페이스부터 '로컬스티치', '아츠스테이', '캠퍼스 D' 등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공유 작업실까지 이번 오픈 시즌에 함께 선보인다. 스페이스클라우드에서 예약 가능한 총 워크스페이스는 3000석 정도로 국내 최대 규모다.

워크스페이스 예약 채널 오픈으로 스페이스클라우드 팀은 공유 오피스 시장의 성장과 이용자의 업무 환경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네이버 프로젝트꽃 일환으로 진행되는 스토어팜 1인 창업자를 위한 사무 공간 지원 및 같은 기업과의 소셜임팩트 사업도 연계할 계획이다.

정수현 스페이스클라우드 대표는 "중요한 경제적 주체로 주목받는 성장하는 초기 스타트업, 1인 기업, 프리랜서, 크리에이터, 소규모 프로젝트 그룹 등이 도심 곳곳에서 더욱 일하기 좋은 환경이 마련되도록 기여할 것이다"며 서비스 운영 방향을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