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25일부터 실거래 운영점검 실시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5.24 13:47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은 25일부터 실제 은행 거래 환경에서 최종 운영 점검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운영 점검은 카카오뱅크 임직원, 카카오뱅크 시스템 구축사 및 관계사 등 제한된 인원이 참여하는 CBO(Closed Beta Open) 형태로 진행된다. 한국은행, 금융결제원, 신용정보회사 등을 연결한 실제 은행 거래 환경에서 카카오뱅크의 시스템 완성도, 인프라 성능 및 안정성 등을 점검한다.

참여자들은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계좌 개설부터 예·적금 가입, 체크카드 발급, 소액·중금리·고신용자 대출, 카카오톡 기반 간편 송금 기능을 점검한다. 카카오뱅크가 영업 개시 때 선보일 상품과 서비스를 모두 점검한다.

체크카드 발급도 진행된다.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는 국내 은행과 편의점 등에 설치된 CD/ATM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실생활에서 결제도 가능하다. 서울역 KDB생명 빌딩에 위치한 고객상담센터(모바일뱅킹센터)는 실제 은행 영업 개시 상황과 동일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일상 속에 더 쉽게, 더 자주 이용하는 나만의 은행을 만들기 위해 지난 2년간 준비 작업을 마쳤다"며 "안정적이고 신뢰받는 은행으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금융 혁신을 위한 촉매가 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