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차 협력사까지 현금결제 물꼬 튼다"...물품 대금 지급 프로세스 마련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5.25 09:24
삼성전자는 2차 협력사까지 현금이 원활히 유통될 수 있도록 대금 지급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다음달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 담당자가 5월 24일 전자부품연구원 광주지원에서 1차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삼성전자 1·2차 협력사간 물대 현금지급 설명회를 열고 물대 현금 지급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마련한 대금 지급 프로세스는 6월 1일부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하나, 신한, 국민은행과 총 5000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했다.

물대지원펀드는 자금이 필요한 1차 협력사가 은행에 대출 신청을 하면 2차 협력사간
월 평균 거래금액 내에서 현금 조기 지급에 따른 필요 금액을 1년간 무이자로 대출해 준다.필요에 따라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

물대지원펀드는 2020년 5월 31일까지 3년간 운영된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 동안 1·2차 협력사간 납품 대금 30일내 현금 지급 프로세스를 정착시키고 추후 협력사들의 요청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현금 물대 지급 전면 시행 취지와 관련 펀드를 설명하고 1차 협력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5월 24일과 25일 양일간 수원, 구미, 광주 등에서 500여개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삼성전자는 또 2차 협력사에게 현금으로 물품대금을 지급하는 1차 협력사에 대해서는 협력사 종합평가에 가산점을 반영하고, 신규로 거래를 시작하는 협력사에 대해서는 2차 협력사 현금 물대 지급을 의무화해 이 프로세스가 잘 정착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주은기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오래 전부터 물품 대금 현금 결제의 물꼬를 터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1차 협력사가 물대지원펀드를 적극 활용해 물대 현금 지급의 패러다임을 정착시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