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딧, 옐로우독 등 3곳에서 펀드 100억원 투자 유치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5.29 10:27
P2P금융기업 렌딧은 옐로우독, 알토스벤처스, 콜라보레이티브 펀드 등 국내외 벤처캐피탈 3곳에서 총 100억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렌딧이 유치한 투자금은 시드머니 15억원과 58억5000만원의 시리즈A 투자 등 총 173억5000만원으로 늘었다.

김성준 렌딧 대표. / 렌딧 제공
옐로우독은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만드는 혁신 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지난해 말 설립된 신기술금융사다. 렌딧이 P2P금융 서비스로 금리절벽을 해결하고, 가계부채의 질을 개선하고 있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알토스벤처스와 콜라보레이티브 펀드는 각각 실리콘밸리와 뉴욕에 위치한 미국의 벤처캐피탈이다. 이들의 투자는 P2P 금융의 본고장인 미국 투자자로부터 렌딧의 심사평가모델 및 채권운용 능력, 그리고 서비스와 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가 크다. 콜라보레이티브 펀드는 미국의 유명 P2P 금융사인 업스타트(Upstart)와 어니스트(Earnest)에 투자한 경험이 있다.

렌딧은 대출과 투자의 전 과정을 온라인에서 자동화해 비대면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심사평가 모델인 렌딧 크레디트 스코어링 시스템(CSS)을 활용해 개인별 적정 금리를 산출한다. 은행 대출을 받기 어려운 4~7등급의 중신용자가 최저 4.5%, 평균 10% 안팎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 누적대출금액 474억원을 기록 중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회사 설립 2년 동안 전략적 가설을 검증했다면 이제부터는 보다 집중해서 명확한 발전을 이뤄 나가야 하는 때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으로 개발 인력과 금융 전문 인력을 충원하고, R&D에 더 집중해 개인신용부문에서 1위 자리를 굳히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