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17] 애플, 인공지능 '시리' 탑재한 스마트스피커 '홈팟' 발표

김형원 기자
입력 2017.06.06 06:10
애플이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매키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한 자사의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7)'를 통해 스마트 스피커 '홈팟(HomePod)'을 공개했다.

'홈팟'은 애플의 인공지능 개인 비서 '시리(Siri)'를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스피커로 애플의 음악 서비스인 '애플뮤직(Apple Music)'과 밀접하게 연동되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시리에게 어떤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찾아 달라거나, 어떤 아티스트의 곡을 찾아 달라거나 등의 주문이 가능하다. 사용자는 애플뮤직의 수 많은 곡을 일일이 찾을 필요없이 자신의 기분에 맞춰, 혹은 인공지능 비서 시리가 사용자의 패턴을 읽어 알맞은 곡을 찾아준다.

홈팟은 스피커로서의 기능도 뛰어나다. 스피커에는 실시간 어쿠스틱모델링이란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사용자의 방이나 거실 구조를 자동으로 인식해 음악 소리를 효과적으로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애플이 인공지능 비서 ‘시리’와 자사 음악 서비스 ‘애플뮤직’을 활용하는 스마트 스피커 ‘홈팟’을 발표했다. / 애플 캡처
스피커 내부에는 7개의 빔포밍 스피커가 360도로 감싸고 있으며, 4인치 구경의 서브우퍼 드라이브는 상단을 향해 소리를 진동시키도록 설계됐다. 시리 음성 명령과 방/거실 구조를 파악할때 꼭 필요한 마이크는 모두 6개가 탑재돼 있다. 아울러 스피커 구동을 위한 프로세서는 과거 아이폰・아이패드에 탑재된 바 있는 A8 프로세서가 채용됐다.

한편, 홈팟 스피커는 애플의 새로운 무선 통신 규격인 '에어플레이2'를 지원한다. 에어플레이는 아이폰・아이패드의 소리나 영상을 무선으로 전송할때 사용하는 것이다. 새로운 '에어플레이2' 무선 통신 규격은 앞으로 등장할 호환 스피커, 앰프, 차기 아이폰 등에 채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 스마트 스피커 ‘홈팟’ 내부 구조. / 애플 캡처
애플의 스마트 스피커 '홈팟'은 시리와 애플뮤직에 특화된 기기인 만큼 미국 등 영어권 국가에 먼저 판매된다. 애플은 이후 홈팟 판매국가를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홈팟 가격은 349달러(약 40만원)이며, 미국에서 12월 출시된다.
애플 ‘홈팟’ 가격은 349달러다. / 애플 캡처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