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흡입력 높이고 배터리 시간 늘린 무선청소기 ‘LG코드제로’ 출시

윤태현 기자
입력 2017.06.12 17:46
LG전자는 1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송대현 H&A 사업본부장과과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 코드제로 아트 시리즈'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류재철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전무, 송대현 H&A사업본부장,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 정원철 청소기BD 담당. / LG전자 제공
LG 코드제로 아트 시리즈는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 '코드제로 A9'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T9' 등 3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신제품은 무상 보증 기간이 10년인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장착해 흡입력을 높였고, LG화학의 전기자동차용 배터리를 장착해 사용 시간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핸디스틱 청소기 코드제로 A9은 LG전자가 개발한 초소형 고성능의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을 탑재해 140W(와트)의 흡입력을 갖췄다. 오랜 시간 청소해도 팔과 손목이 편하도록 무게 중심을 최적화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제17회 인간공학디자인상'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5단계 미세먼지 차단 시스템'으로 초미세먼지가 제품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99.9% 차단한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으로 89만~129만원이다.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은 센서가 모서리를 감지하면 속도를 낮추고 흡입력을 최대 6배까지 높여 구석까지 깨끗이 청소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술을 넣어 장애물 인식 및 주행 성능을 개선했다고 평가했다. 와이파이로 연결하면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코드제로 A9과 R9은 LG화학 배터리를 장착했으며, 최대 사용 시간은 A9은 최대 80분, R9은 최대 90분이다.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T9은 일반 유선청소기와 같은 250W의 흡입력을 구현했다.무선청소기 최초로 자이로·레이저센서를 갖춰 사용자가 청소기를 끌고 다니지 않아도 자동으로 장애물을 감지하고 피하며 사용자를 따라다닌다.

LG전자 한 관계자는 "코드제로 아트 시리즈 출시로 올해 무선청소기 글로벌 매출액이 유선청소기 매출을 앞지를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기준 코드제로 제품 매출은 LG전자 청소기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며, 연평균 매출 성장률은 20%에 달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