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절감] ③알뜰폰 협회 “통신비 인하 대책 환영, 별도 협의체 만들자"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6.22 16:36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이하 국정위)와 더불어민주당의 '통신비 인하 대책'을 환영하며, 추후 정부와 업계 관계자로 구성된 협의체 출범이 필요하다고 22일 밝혔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가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윤태현 기자
국정위가 22일 발표한 통신비 인하 대책에는 알뜬폰 지원 대책이 포함됐다. 9월 끝나는 전파사용료 감면 제도를 연장하고, LTE 정액제 요금 수입에서 알뜰폰 업체가 갖는 비율을 10%포인트 높인다. 보편적 요금제 도입시 알뜰폰이 상품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매가격 특례를 인정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8월까지 도매대가 인하를 추진하는 한편 9월까지인 전파사용료 감면 기한을 연장할 예정이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22일 성명을 통해 "국정위와 더불어민주당의 통신비 절감 대책에 알뜰폰 활성화 지원 대책이 포함된 것을 환영한다"라며 "알뜰폰의 실질적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중장기적인 비대칭규제(도매대가 인하, 전파사용료 면제 등) 유지할 것을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또 "알뜰폰 사업 환경을 고려한 전파사용료 면제와 도매대가 인하 등이 발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정부의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라며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정책 로드맵 마련과 함께 정부와 알뜰폰 사업자로 구성된 상설 협의체가 출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