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고화질·다기능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ISOCELL)' 브랜드화

차주경 기자
입력 2017.06.28 11:11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브랜드 'ISOCELL(아이소셀)'을 런칭, 이미지센서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6월 28일 중국 상해에서 열린 'MWC Shanghai 2017'에 참가, ISOCELL 브랜드를 공개하고 4가지 이미지센서 솔루션을 선보였다. ISOCELL은 이미지 센서 화소간 간섭현상을 최소화, 고품질 사진을 구현하는 기술로 2013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ISOCELL을 브랜드화,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삼성전자의 첨단 이미지센서를 인지해 신뢰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ISOCELL 이미지센서 제품군을 'Bright'·'Fast'·'Slim'·'Dual' 4가지로 세분화했다.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브랜드 ‘ISOCELL’을 런칭한다. / 삼성전자 제공
ISOCELL Bright는 저조도 환경에서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을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 한 제품이다. Fast는 어두운 곳에서도 움직이는 물체에 초점을 빠르고
정확하게 맞추는 자동초점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Slim은 0.9 ~ 1 ㎛의 최소 픽셀 사이즈를 적용해 작고 슬림한 기기에 적합하며 Dual은 듀얼카메라 채용 트렌드에 최적화한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ISOCELL 이미지센서 제품과 함께 모바일, VR, 웨어러블 등 다양한 분야의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솔루션도 선보인다.

허국 삼성전자 System LSI 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상무는 "ISOCELL 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픽셀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다. 첨단 이미지센서 솔루션을 통해 스마트폰을 비롯한 다양한 응용처에서 뛰어난 화질과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