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국내 최대 규모 수준 자산관리 전문 '서울센터' 개점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7.04 10:44
한국씨티은행은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자산관리서비스 영업점 '서울센터'를 새로 개점했다고 4일 밝혔다. 씨티은행 서울센터는 씨티은행이 1987년 한국에서 자산관리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영업점이다.

씨티은행 서울센터 외관 전경. / 한국씨티은행 제공
씨티은행 서울센터는 종로구 새문안로 소재 소비자금융그룹 본사에 위치하고 있다. 이 곳에서는 총 50여명이 넘는 자산관리 전문가들인 PB, 포트폴리오 카운슬러와 투자, 보험, 대출, 외환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산관리팀이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센터는 고급스러운 25개의 상담실과 강연과 행사를 위한 라운지 등을 갖췄다.
CPC(Citigold Private Client) 고객(10억원 이상 고액자산가군) 대상인 2층 씨티프라이빗클라이언트존은 특별한 하루를 선물하는 라운지 공간의 느낌으로 설계됐다. 머무르는 동안 충분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CPC라운지 공간에서는 경희궁의 전경을 볼 수 있도록 설계 됐고, 모던한 느낌의 럭셔리 가구와 마감재들은 신뢰감과 프라이빗한 느낌을 제공하고 있다. 이곳 에서는 1대 1 고객 상담실(9개)과 VVIP 고객을 위한 별도의 휴식 공간, 그리고 CPC 전담직원(CPC Relationship Manager)과 각 분야 전문가들의 팀기반 자산관리 서비스 (Team-based Advisory Service)가 제공된다.

씨티골드존은 씨티골드고객 (2억원 이상 10억원 미만 자산가군)을 대상으로 하는 공간으로 1층과 2층에 프라이빗 컨설팅 룸(16개 상담실)이 배치돼 있다. 프라이빗 컨설팅룸에서는 Citigold 전담직원(Citigold Relationship Manager)이 배정돼 씨티의 글로벌 전문가들의 노하우가 반영된 씨티 모델포트폴리오 기반의 종합자산관리 상담시스템 TWA(Total Wealth Advisor)을 통해 체계적인 투자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 상담실, 휴식과 독서를 즐길 수 있는 모던한 느낌의 라운지, 투자 및 부동산, 법률, 세무 등의 특별 강연이 진행 될 세미나실 등도 구성돼 호텔라운지를 뛰어 넘는 고급스러움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1층은 기존 은행 창구를 없애고, 스마트 기술을 결합시킨 미래형 차세대 금융 공간인 스마트존(Smart Zone)으로 운영된다. 고객의 상품 검색 및 신청을 도와주는 유니버셜뱅커(Universal Banker)가 고객의 금융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은 셀프서비스로 금융상품을 신청할 수 있는 워크벤치(Workbench) 및 사인패드(Sign-pad) 등을 통해 직접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브렌단 카니 소비자금융 그룹장은 "서울센터 개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자산관리서비스를 한층 개선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도곡, 분당 등 추가적인 자산관리센터 확대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자산관리서비스에서 목표고객 50% 및 투자자산규모 100% 증가를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