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뱅킹 사용자 늘면서 CD·ATM 3년새 1038대 감소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7.10 15:30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이 활성화되면서 CD·ATM기기 수는 3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도 금융정보화 추진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국내에 설치된 CD·ATM기기 수는 12만306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말 12만1344대에 비해 1038대가 줄어 0.8% 감소했다.

CD·ATM기기 수는 2013년 말 12만4236대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2014년에는 12만2289대로 줄었고, 2015년 12만1344대, 2016년 12만306대로 3년 연속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CD·ATM기기 감소는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활성화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모바일금융 서비스 이용실적은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2016년 중 16개 국내은행과 우체국의 모바일뱅킹 서비스 건수와 금액은 일평균 5309만 건을 기록했고, 금액 기준으로 3조1494억원이 거래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2%, 26.2%씩 증가했다.

36개 증권사의 모바일트레이딩도 같은 기간 일일평균 3779만 건, 4조9585억원을 기록, 전년대비 각각 27.6%, 18.5%씩 증가했다. 43개 보험사의 인터넷보험서비스 일일평균 이용건수는 329만 건으로 전년대비 25.3% 늘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확대되면서 모바일금융 서비스 이용 실적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CD·ATM기기에서 현금을 찾는 고객 수도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