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한국IBM, 진도 7도 견디는 '재해복구시스템' 구축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7.10 16:45
현대중공업과 한국IBM이 대규모 재해 시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는 차세대 재해복구센터와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9월 경주와 울산 지역에 최고 5.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주요 사업장을 태풍이나 지진 등 자연재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재난/재해 대응 및 복구 체계를 재점검했으며, 한국IBM과 재해복구시스템 신규 구축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의 새로운 재해복구센터는 경주와 울산 지역에서 떨어진 죽전 IBM 재해복구센터 내에 마련됐다. 진도 7 이상의 지진에 견딜 수 있는 내진 설계와 더불어 다중화된 주 전원과 비상 발전기, 무정전 전원 장치 등이 설치되어 비상시에도 핵심 시스템 유지가 가능하다.

특히 시스템 및 데이터의 우선순위에 따라 재해복구전략을 차등화했다. 재해 발생 시 재무, 구매, 인사 및 고객 지원서비스 등 주요 업무시스템은 최장 24시간 이내에, 그 외 생산 및 공정 시스템은 최장 1주일 이내에 정상화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과 한국IBM은 재해 상황을 가정한 IT 종합 모의훈련을 진행해 최종 점검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안정성 확인 및 재해복구 대응력을 향상하기 위해 정기적인 재해 발생 모의훈련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