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전 세계 이용자 대상으로 메신저 광고 확대…불편 줄잇나

정미하 기자
입력 2017.07.12 10:33
페이스북이 호주와 태국에서 시범 운영했던 메신저 앱 광고를 전 세계로 확대하는데, 이번 조치가 이용자 불편을 늘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전 세계 모든 광고주가 메신저 기반 광고를 전송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메신저 앱 광고가 확대되면서 빠르면 7월 말부터 메신저 이용자 대상 직접 광고가 가능해진다.

페이스북 메신저 소개 이미지. / 구글플레이 갈무리
메신저 광고는 페이스북 뉴스 피드에 표시되는 광고와 유사하다. 메신저 앱 안에 광고가 표시되며, 광고를 클릭할 경우 광고주의 웹 사이트 또는 채팅 창으로 이동한다. 페이스북은 현재 메신저 앱 광고주를 모집 중이다.

페이스북이 메신저 앱 광고를 하는 목적은 광고 수익을 높이기 위해서다. 페이스북은 월간 사용자 12억명를 바탕으로 광고 매출 증가를 원한다. 하지만 메신저 앱에 광고가 자주 게재될 경우 이용자 불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는 "아무리 좋은 광고라 할지라도 사용자 경험을 방해할 수 있다"라며 "메신저 광고는 화면을 많이 차지하는 배너 광고를 채택할 가능성이 높아 메신저 활용도를 낮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