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카드 귀찮아 직원 몸에 칩 심는 회사?

노동균 기자
입력 2017.07.25 18:16
미국의 한 회사가 몸에 삽입하는 '마이크로 칩 임플란트' 기술을 직원들에게 적용하기로 결정해 주목을 받는다.

IT 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는 24일(현지시각) 미국 위스콘신 소재의 '쓰리 스퀘어 마켓'이라는 회사가 직원의 엄지 손가락과 집게 손가락 사이에 근거리 무선통신(NFC) 칩을 이식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칩을 이식한 직원은 회사에 출입할 때부터 사무용품 구매, 구내식당 결제 시 손바닥을 무선 단말기 근처에 대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승인할 수 있게 된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이 회사가 칩에 위성항법시스템(GPS) 기능을 포함시켜 직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등 사찰을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거두지 않는다.

토드 웨츠비 쓰리 스퀘어 마켓 CEO는 이에 대해 "이 칩에는 전혀 GPS 추적 기능이 없다"라며 "기능 면에서는 사무실 키 카드와 다를 바 없으며, 단지 더 편리함을 추구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